미 학생 17% 집에서 컴퓨터 못써…18% 인터넷 접속 못해
학생들 교육격차로 이어져…"잔인한 디지털 격차"

 

미국 학생의 17%가 집에서 컴퓨터를 사용하지 못한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AP는 10일 인구조사데이터 결과 분석을 토대로 미국 학생들 중 17%가 집에서 컴퓨터를 사용할 수 없고, 18%는 광대역 인터넷에 접속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특히 시골지역 학생들의 가정 내 컴퓨터·인터넷 사용률이 도시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AP 분석 결과 미시시피주 시골마을 메이븐의 경우 총 가구 294개 중 3분의 1이 컴퓨터를, 절반 가까이가 가정용 광대역 인터넷을 보유하지 않았다.

이같은 상황은 도시와 시골 학생들의 교육격차로 이어진다. 가정용 컴퓨터와 인터넷을 보유한 집안의 학생은 집에서도 꾸준히 읽기, 수학, 과학 등을 공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가정용 인터넷을 보유하지 못한 가정은 저소득층일 확률이 높다는 지적도 있다.

인터넷 접속장벽 문제를 연구해온 재니스 플러밍 버틀러는 이 문제에 대해 "흑인들이 책을 가지지 않은 것"과 유사하다고 평가했다. 특히 수업용 프레젠테이션 다운로드 및 온라인 과제 수행시 가정용 컴퓨터 및 인터넷 사용 여부로 인한 학습격차는 상당하다.

미 코네티컷 하트퍼드 지역을 비롯한 일부 학교에선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때 학생들에게 무선인터넷이 가능한 노트북을 나눠주기도 했다. 그러나 이마저도 보조금 문제로 지속되지 못하고 있다는 게 AP 지적이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 위원인 제시카 로즌워슬은 이같은 상황에 대해 "디지털 격차의 가장 잔인한 측면"이라고 평가했다.

뉴시스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