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백신 맞은 코로나 환자 바이러스 적고 열도 적어"

코로나 19 백신을 맞은 사람은 설령 코로나 19에 걸리더라도 몸속에 코로나바이러스가 더 적고 열이 덜 나는 등 증상이 가벼운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의료 인력과 경찰관·응급요원기타 최전방 필수 노동자 등 3900여 명을 상대로 벌인 연구 결과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90% 이상이 코로나 19 감염으로부터 보호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 방송이 8일 보도했다.

또 백신을 1차례만 맞은 사람도 백신을 안 맞은 사람과 견줘 코로나 19에 감염될 확률이 81%나 낮았다백신을 맞고도 코로나 19에 걸리는 이른바 '돌파 감염사례는 지금까지 5%에 그쳤다. 204명 중 16명이었다.

CDC는 "백신 접종을 마치고도 코로나 19에 감염된 사람은 더 경미하고 짧은 질환을 앓았고코로나바이러스를 다른 사람에게 전파할 가능성도 낮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1회 또는 2회 백신을 맞은 뒤 코로나 19에 걸린 돌파 감염자의 경우 몸속에 코로나바이러스가 40% 적었고열이 날 확률은 58% 낮았다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보다 침대에 누워서 보낸 날이 평균적으로 이틀 적었다.

또 8일 CDC의 '질병 발병·사망률 주간보고서(MMWR)에 실린 연구 논문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백신 접종률이 가장 높은 연령대에서 코로나 19 확진자와 입원 환자사망자의 감소 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