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항공사 신입사원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

미국의 주요 항공사들이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입사 시 필수 조건으로 요구하고 나섰다.

시카고에 본사를 둔 대형 항공사 '유나이티드 항공'(United Airlines)은 오는 15일부터 모든 신입사원에게 코로나 19 백신 접종 증명을 제출토록 할 방침이라고 시카고 언론이 8일 보도했다.

새 방침에 따르면 유나이티드항공 미국법인에 신규 채용된 모든 이는 첫 업무를 시작하기 전에 백신 접종 완료 증명 카드를 회사 시스템에 올려야 한다그렇지 않으면 채용이 취소될 수 있다.

항공사 측은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우리의 신념을 신입사원들에게 전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의료적 또는 종교적인 이유로 백신을 맞지 못하는 이들은 합리적인 해명 시 별도 배려하겠다"고 밝혔다유나이티드항공에 앞서 미국 최대 항공사 '델타항공'(Delta Airlines)이 지난달 신규 채용 대상 모두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하는 유사 방침을 발표했다.

유나이티드항공과 델타항공 그리고 아메리칸항공은 앞서 직원들의 코로나 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백신을 맞은 직원들에게 '추가 휴가또는 '수당'을 지급하는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