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얀센 백신 수백만 회 분량 폐기 위기, 재고 처리 고심

미국 정부가 존슨앤드존슨의 계열사인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 19 백신 재고 처리 문제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얀센 백신 재고가 급증한 것은 지난 4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이 혈전증 발생 우려를 들어 얀센 백신 사용 중단을 권고했기 때문이다. CDC는 열흘 만에 사용 재개를 결정했지만미국인들 사이에서 얀센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한 탓에 대량으로 예약이 취소됐다는 것이다.

유통기한 만료가 다가오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도 있지만얀센 백신에 비하면 재고량이 훨씬 적다는 게 의료 현장의 전언이다일부 병원은 얀센 백신 재고를 민간 의원이나 약국다른 주에 발송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현재 미국에서 전반적으로 코로나 19 백신 접종 속도가 둔화하고 있으므로 재고량을 소진하는 것은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다일각에선 유통기한 만료를 앞둔 얀센 백신을 외국에 지원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지만현실적인 문제점도 적지 않다는 설명이다.

당장 외국으로 백신을 보낸다고 하더라도 유통기한이 지나기 전에 신속하게 접종을 완료한다는 보장이 없고유통기한이 지난 백신을 접종하는 것은 더 큰 문제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