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당서 8분46초 무릎꿇은 美민주 의원들

민주당 소속 지도부와 의원들이 8일 국회의사당에서 백인 경찰에 의해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하기 위해 8분 46초간 일제히 한쪽 무릎을 꿇었다.

경찰개혁 방안 발표 기자회견 직전 연 '침묵의 무릎 꿇기' 퍼포먼스로,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등 20여 명이 동참했다.

한쪽 무릎을 꿇는 행위는 2016년 8월 NFL 선수인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쿼터백 콜린 캐퍼닉이 처음 시작한 이래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행동으로 여겨지고 있다.

또 8분 46초는 백인 경찰이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누른 시간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NFL 경기에서 국가 연주 전 무릎 꿇기가 재연될 때마다 해당 선수의 경기 출전을 금지해야 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여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