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의시위에 한인 재산피해 총 158건

소요 사태로 악화됐던 인종 차별 반대 시위가 평화 시위로 전환되면서 미국 내 한인 상점 피해도 진정되는 모양새다.

외교부는 8일 오전 9시(한국시간) 기준 한인 상점 재산 피해는 총 158건이며, 인명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전일 대비 재산피해가 8건 늘었으나, 이는 모두 지난 2일 이전 발생한 건이 뒤늦게 신고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피해 현황을 보면 필라델피아가 56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시카고 15건, 워싱턴 D.C. 14건, 세인트루이스 11건, 미니애폴리스 10건, 로스앤젤레스 10건 등으로 집계됐다.

외교부는 시위 상황이 격화함에 따라 지난 1일 본부에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설치했으며, 미국 주재 10개 공관에도 비상대책반을 꾸렸다.

외교부는 비상대책반과 긴밀히 협조해 재외동포의 안전 확보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