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유상철 추모 '2002 레전드 별이 되다'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인 유상철 전 감독은 7일 향년 5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은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았다.

그는 "돌아오겠다"는 팬들과 약속을 하고 치료에 전념했지만끝내 복귀하지 못했다.

유 전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신화의 주역으로 J리그와 한국 축구대표팀에서 맹활약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