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주, 연장 끝에 김세영 제압…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우승
3년 6개월 만의 우승

김효주(25·롯데)가 연장 접전 끝에 김세영(27·미래에셋)을 꺾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 칸타타 오픈(총상금 8억원) 정상에 올랐다.

김효주는 7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오션 코스(파72·6373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김효주는 합계 18언더파 270타로 김세영과 동률을 이뤄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첫 홀에서 희비가 갈렸다. 김효주는 2.5m 버디를 잡아, 1.5m 짧은 버디 퍼트를 놓친 김세영을 꺽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효주는 2016년 12월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이후 3년 6개월여 만에 KLPGA 투어 통산 11승째를 올리게 됐다. 김효주는 우승 상금으로 1억6000만원을 획득했다.

LPGA 투어에서도 2016년 1월 퓨어 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 이후 우승이 없었던 김효주는 오랜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환호했다. 김효주는 LPGA 투어에서 통산 3승을 수확했다.

김효주는 "(첫 대회였던) KLPGA 챔피언십부터 겨울 전지훈련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느꼈다. 올해 한 번은 우승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또 운 좋게 스폰서 대회에서 우승해서 더 좋다"고 말했다.

이어 "거리가 10~15m 늘어 확실히 (플레이가) 편해졌다. 겨울 동안 운동도 많이 하고 먹는 것도 늘렸더니 거리가 늘었다. 올해 전지훈련에는 트레이너 선생님까지 동행해서 먹는 것부터 모든 것을 신경 써줬다. 몸무게도 4~5kg 늘었다"고 설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번 대회에선 샷까지 좋았다며 "퍼트가 조금 안 좋았지만 샷이 워낙 좋아서 걱정을 안 하고 쳤을 정도"라고 돌아봤다.

김효주-롯데 칸타타-18번홀 티샷

3라운드까지 13언더파 203타로 선두 그룹에 3타 뒤졌던 김효주는 이날 버디 7개(보기 2개)를 기록하며 타수를 줄였다. 특히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부담감을 이겨내고 버디를 기록하며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연장 첫 홀인 18번홀(파5)에서 먼저 3m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김효주는 김세영의 1.5m 짧은 버디 퍼트가 빗나가자 두 팔을 번쩍 들고 기뻐했다.

반면 3라운드까지 계속 선두를 달렸던 한진선(23·BC카드)은 이날 1타를 잃고 4위(15언더파 275타)에 그쳤다. 홍란(34·홍란)도 2타를 까먹고 공동 5위(14언더파 274타)로 대회를 마쳤다.

이날 5언더파 67타를 기록한 이정은6(24·대방건설)과 이소영(23·롯데), 최혜진(21·롯데)이 나란히 공동 8위(13언더파 275타)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7개월 만에 공식 대회에 출전했던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솔레어)은 공동 45위(4언더파 284타)에 머물렀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