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식 '거버' 원조 아기 모델 95세로 별세

이유식 브랜드 거버(Gerber)의 원조 아기 모델인 터너 쿡이 95세로 세상을 떠났다고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90년 넘게 거버를 상징하는 얼굴이었던 쿡은 3일 플로리다주 자택에서 눈을 감았다고 그의 유족이 밝혔다.

1926년에 태어난 쿡은 2살배기던 1928년 제1회 거버 베이비 선발 대회에 참가해 최초로 우승하면서 거버를 대표하는 얼굴이 됐다. 당시 그의 아기 얼굴은 쿡의 이웃이자 화가였던 도로시 호프 스미스가 1927년 스케치 형식으로 그려놨던 그림을 출품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거버 홈페이지에는 "반짝이는 눈과 사랑스럽고 호기심이 어려있는 쿡의 아기 얼굴은 여전히 거버 브랜드를 보여주며 전 세계 행복하고 건강한 아기를 위한 거버의 헌신을 나타낸다"고 적혀있다.

성인이 된 쿡은 추리 소설가이자 영어 교사가 됐다. 그의 신상은 1978년까지는 베일에 싸여있다가 뒤늦게 알려졌다. 거버는 소셜미디어에 "대단한 엄마와 교사, 작가가 되기 전 그의 미소와 호기심은 모든 곳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앞으로도 계속 모든 아기의 상징으로 살아갈 것"이라며 "쿡의 가족과 그를 알게 된 모든 이에게 조의를 표한다"고 추모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