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선거] 전국지도 '빨간색'으로…'尹정부 안정론' 택했다

'대선 연장전'이라 불려온 6·1 지방선거는 5년 만의 정권교체로 여당이 된 국민의힘의 압승으로 막을 내렸다. 이로써 전국의 정치 지도가 전북·전남·광주와 제주 등을 빼고는 국민의힘의 상징색인 빨간색으로 물들었다.

민주당이 2018년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 기준 '14대 3'(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당선된 제주도 포함)의 성적을 거두며 압승한 지 불과 4년 만에 지방 권력이 전면 교체된 것이다. 지방선거는 '여당의 무덤'이라는 공식은 당시 여당이었던 민주당이 석권했던 4년 전 선거 때에 이어 이번에도 작동하지 않았다.

이번 지방선거 성적표는 지난달 10일 출범한 윤석열 정부에 집권 초반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과 함께, 5년 만의 정권교체에도 선거 직전까지 내부 갈등상을 노출해 온 거대 야당인 민주당에 대한 싸늘한 민심을 반영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민심의 무게추가 견제론 보다는 안정론을 택한 것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 22일 만에 치러진 전국 단위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야당 '텃밭'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광역단체장을 사실상 싹쓸이하면서 윤석열 정부의 집권 초반 국정 동력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거대 야당인 민주당에 대한 민심의 회초리는 야권의 쇄신과 개혁을 재촉하면서 민주당 내 당권 투쟁을 한층 더 가열시킬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지난 3월9일 대선에 이어 84일 만에 치러진 지방선거까지 압승하면서 중앙에 이어 지방까지 '완전한 권력 교체'를 이루게 됐다.

이번 선거 결과는 민심이 윤석열 정권 출범 초기 국정 동력 확보를 위해서 여당이 들고나온 '안정론'에 손을 들어준 결과로 풀이된다. 거꾸로 말하면 아직 출범 한 달도 안 된 새 정부에 대해서 민주당이 꺼내든 '견제론'이 통하지 않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