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줄기세포로 파킨슨병 치료 첫 성공

하버드대 한국인 교수 연구팀이 파킨슨병 환자의 맞춤형 줄기세포로 신경세포를 만들어 질환 치료에 처음 성공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2일 “하버드 의대 백린병원의 김광수 분자신경생물학실험실 소장이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환자의 피부세포를 만능줄기세포로 역분화시킨 뒤 도파민 신경세포로 만들어 환자 뇌 속에 주입하는 방식으로 환자를 치료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1983년 카이스트 생명과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해외초빙 석좌교수로 있다.

김 교수는 2013년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조지 로페즈 의사의 의뢰를 받아 그의 피부세포를 채취해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팀은 일본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신야 야마나카 교수의 ‘유도만능줄기세포’(iPS) 역분화 기술을 이용해 이 세포를 어느 세포로든지 분화할 수 있는 줄기세포로 만들었다. 이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는 환자한테서 나온 체세포로 만든 것이어서 면역 거부반응을 피해갈 수 있다.

파킨슨병은 뇌에서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을 분비하는 신경세포가 죽어 생기는 질병으로 근육의 떨림, 느린 움직임, 신체의 경직, 보행 및 언어 장애 등의 증세를 보인다.

연구팀은 줄기세포가 도파민 신경세포로 분화하도록 유도해 환자의 뇌에 넣어줘 도파민을 만들도록 했다. 그 결과 로페즈는 면역체계 거부반응 없이 구두끈을 다시 묶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수영을 하고 자전거를 탈 정도로 운동력을 회복했다.

김광수 교수는 “아직은 한 명의 환자만이 시도됐기 때문에 치료의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임상연구가 진행돼야 한다”며 “10여년 정도 뒤면 맞춤형 세포치료가 파킨슨병의 보편적 치료방법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의 논문은 국제학술지 NEJM 5월13일자에 실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