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연기’ 논란에 “원치 않지만 우편투표는 문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3일 예정된 미국 대선의 연기를 원치 않지만, 우편투표는 여전히 문제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대선 연기와 관련한 언론의 질문에 "나는 여러분보다 훨씬 더 선거와 결과를 원한다. 연기를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나는 (결과까지) 몇 달을 기다려야 하고, 투표지가 모두 사라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혀 우편투표 문제를 지적했다.

그간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때 대규모 우편투표가 실시될 경우 개표 완료까지 시간이 오래 들고, 부정선거 소지까지 있다며 반대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윗에서 우편투표가 "부정확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람들이 적절하고 안전하고 무사히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룬다???"라고 적어 논란을 낳았다.

대선 연기를 결정할 권한은 대통령이 아니라 의회가 갖고 있다는 반론 속에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친정인 공화당에서조차 비판을 받았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