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 만에 돌아온 LPGA투어…드라이브온 챔피언십 31일 개막

2월 호주여자오픈 이후 첫 대회…양희영·전인지·박희영 등 출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됐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5개월여 만에 재개된다.

지난 2월 16일 막을 내린 호주여자오픈을 끝으로 2020시즌 일정을 중단했던 LPGA 투어는 31일(금)부터 사흘간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인버네스 클럽(파72·6천856야드)에서 열리는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00만달러)으로 시즌을 이어간다.

2020시즌 전체로는 5번째 대회인 이 대회는 코로나19 여파에 여러 대회가 취소돼 일정이 줄어들면서 선수들에게 실전 기회를 주고자 신설된 대회다.

아직 많은 한국 선수가 국내에 머물며 미국 복귀에 신중한 입장이라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을 비롯해 3위 박성현(27), 6위 김세영(27), 10위 김효주(25) 등 '세계 톱10'의 한국 선수들은 모두 불참한다.

중단 전 마지막 대회인 호주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해 상금(32만7천달러)과 대상 포인트(823점)에서 1위에 이름을 올린 '여제' 박인비(32)도 불참한다. 대신 이들은 현재 제주에서 열리고 있는 KLPGA 삼다수 마스터스 대회에 출전 중이다.

이번 대회 출전자 중 세계랭킹 10위 이내의 선수는 2위 코르다, 4위 대니엘 강, 8위 이민지, 9위 렉시 톰프슨 등 4명이다.

lpga-ingee chun

한국 선수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선수는 22위인 양희영(31)이다. 57위 전인지(26·사진)와 81위 신지은(28)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했으나 대회에 나설 기회가 거의 없던 전지원(23) 등 신예 선수들도 출격을 준비한다.

이 대회를 시작으로 LPGA 투어는 다음 달 초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에서 마라톤 클래식으로 이어지고, 이후엔 영국으로 무대를 옮겨 스코틀랜드오픈, 메이저대회인 AIG 여자오픈(구 브리티시 오픈)이 열린다.

이들 대회는 물론 다음 달 말 아칸소주 로저스에서 열리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까지는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다.

LPGA 투어는 대회 때 선수, 캐디, 스태프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도 적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올 초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우승했던 가비 로페스(27, 멕시코)는 대회 전 코로나 19 진단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기권했다. 가비는 LPGA 선수 중 최초 코로나19 확진자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