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항공당국, 여객기 조종석 2중문 설치 지시…‘9.11’ 21년만

미국 항공당국이 여객기 납치와 테러 방지를 위해 조종석에 2중문을 설치하도록 항공사에 지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7일 보도했다. 미 연방항공국(FAA)의 새 규정에 따르면 앞으로 새로 제조되는 여객기에는 조종석과 탑승 칸 사이에 반드시 2개의 견고한 보안문이 설치돼야 한다.

이번 조처는 2001년 9.11 테러 이후 추진된 항공기·공항 보안 강화 조치 중 핵심 내용이다. 당시 테러리스트들이 4대의 비행기를 공중에서 탈취해 세계무역센터와 미 국방부 등을 공격해 2천900여 명이 숨지고 2만 5천여 명이 다쳤다.

이는 항공기 납치 테러 예방의 근본적 조치로 거론됐으나 그동안 항공업계의 반발에 밀려 참사 21년 만에 드디어 적용되게 됐다. 여객기 조종석의 기존 문 외에 추가로 하나의 문을 더 설치해야 한다는 취지의 이번 규정은 항공기 내 보안 강화를 요구한 2018년 의회 결의안에 따른 것이기도 한다. FAA는 일반 국민과 업계 관계자를 상대로 60일간 새 규정에 대한 의견 청취를 할 예정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