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바뀐 시신으로 장례…한인 유족 5천만 달러 소송

미국 뉴저지주의 한 장례식장에서 엉뚱한 사람의 시신으로 장례를 치른 한인 유족이 거액의 소송을 제기했다. 뉴욕포스트는 26일  향년 93세로 별세한 故 김경자 씨의 유족들이 뉴저지의 한 장례식장을 상대로 5천만 달러의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고 보도했다.

유족들에 따르면 장례식장 측은 지난해 11월 입관 과정에서 같은 성씨를 가진 다른 여성의 시신을 김 씨의 관에 넣었다. 당시 유족은 관 속 여성이 생전 어머니의 모습과 다르다고 봤지만, 장례지도사는 "김씨가 맞다"며 오히려 유족을 안심시켰다.

이에 따라 김 씨의 딸은 가발과 화장으로 시신의 모습을 최대한 생전과 비슷하게 꾸미는 미국 장례 풍습 탓에 어머니 모습이 달라졌다고 생각하고 장례식을 치렀다. 그런데 하관 작업이 끝나자 장례지도사가 유족들에게 사진을 보여주며 관 속 인물과 김씨가 맞는지 확인했고, 잘못된 것을 알고는 장례식을 중단한 뒤 관을 다시 땅 위로 올렸다.

이후 유족들은 김 씨 시신으로 두 번째 장례식을 치렀지만 "마지막 기억이 너무나 고통스럽고 충격적으로 남게 됐다"면서 5천만 달러를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그 과정에서 장례식장 측이 유족들에게 장례비 9천 달러를 환불해주겠다고 제안했지만 거절했다.

유족들은 "한국에서 온 일부 조문객들은 제대로 된 장례식을 치르지도 못하고 돌아갔다"며 "승소할 경우 전액을 어머니가 다닌 교회에 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