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폴로11호 승무원이 달 오갈 때 입었던 재킷, 35억원에 팔려

1969년 아폴로 11호를 타고 달에 착륙했던 버즈 올드린의 재킷이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270만 달러(약 35억 3천700만원)에 팔렸다고 AFP통신이 26일 전했다.

미국 국기와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의 영문 머리글자, 아폴로 11호의 우주여행 표식, 올드린의 이름표가 붙어 있는 이 흰색 재킷은 올드린의 개인 소장품 중 일부이다. 선장이던 닐 암스트롱과 함께 달 표면을 걸었던 92세의 올드린은 3명의 달에 착륙한 인류 최초의 달 착륙 유인 우주선인 아폴로 11호 승무원 중 유일하게 생존해 있다.

소더비 측은 "이 진귀한 옷은 약 10분 동안의 치열한 호가 경쟁을 거쳐 막판 전화 응찰자에게 팔렸다"고 밝혔다.올드린은 "심사숙고 끝에 아폴로 11호와 관련한 소장품들을 세상에 내놓기로 했다"며 "이들 물품은 많은 이들에게는 역사적 순간을 상징하지만, 내게는 과학과 탐험에 일생을 바친 삶을 추억하는 사적인 기념물이었다"고 지난주 성명을 통해 설명했다.

그는 상하가 붙은 이 재킷은 암스트롱과 함께 달 표면을 걸을 때 입었던 우주복과는 별개라면서 "컬럼비아호를 타고 달을 향해 갈 때와 달에서 지구로 돌아올 때 입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폴로 11호는 사령선인 컬럼비아호와 착륙선인 이글호로 구성됐는데, 컬럼비아호는 닐 암스트롱 선장과 올드린이 달 착륙선 이글호를 타고 인류 최초로 달 표면에 착륙하고 복귀하는 동안 달 궤도에서 대기하던 사령선이다. 올드린과 암스트롱이 달 표면을 유영할 때 입었던 우주복은 워싱턴DC에 있는 국립항공우주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