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5세 미만 자녀 둔 부모 43% “코로나 백신 절대 안 맞혀”

미국에서 5세 미만 영유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이 승인된 지 한 달을 넘겼지만, 부모 5명 중 2명은 '절대로 맞히지 않겠다'는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영리연구소 카이저 가족재단은 현지시각 26일 이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설문은 지난 7일부터 17일까지 성인 1,847명을 상대로 이뤄진 것입니다. 응답자 중 5세 미만 자녀를 둔 부모는 471명이었다. 조사 결과 5세 미만 자녀를 둔 응답자의 43%는 '절대로 백신을 맞히지 않겠다'고 밝혔다. 27%는 '더 기다려 보겠다'고 답했고, 13%는 '접종이 의무화될 경우에만 맞힐 것'이라고 말했다.

심지어 자신이 백신을 접종한 부모 중에도 자녀에게는 맞히지 않겠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응답자 중 '백신을 맞혔다'는 사람은 7%였고, '곧장 백신을 맞히겠다'고 답한 사람은 10%였다. 적극적으로 맞히겠다는 의향을 가진 사람은 17%에 그친 셈이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부모들의 가장 큰 우려는 잠재적 부작용과 백신의 효능·부작용에 대한 연구의 부족 등이었다.

5세 미만 자녀에게 백신을 맞히지 않겠다는 부모의 19%는 '백신이 새로 나와서 또는 시험·연구가 부족해서'를 이유로 꼽았고, 14%는 '부작용이 우려된다'고, 13%는 '안전 우려가 있다'고 각각 답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