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12세 미만 아동도 1~2개월 내 백신 접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 코로나 19 백신과 관련, 12세 미만 아동도 한두 달 이내에 조만간 접종 대상에 포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CNN 주최로 오하이오 신시내티에서 열린 타운홀 행사에서 "팬데믹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을 향한 것이다이것은 기본적이고 단순한 것"이라며 "만약 백신을 맞았다면 입원할 일도 없고중환자실(ICU)에 갈 일도 없다당신은 죽지 않을 것"이라며 백신 접종을 거듭 촉구했다.

최근 델타 변이 확산으로 미국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는 가운데 정체된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공화당 강세지역인 오하이오주까지 찾아가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나선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각에서 백신 접종을 망설이는 것을 언급하며 관련한 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12세 미만 백신 접종 시기에는 "곧 이라고 믿는다"며 "과학자들이 실험을 진행 중이고결론을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델타 변이가 급속히 확산 중인 미국은 현재 12세 이상 청소년까지 백신 접종을 허용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문가들이 어린아이들의 연령대별로 효과가 있는 백신이 다르고그에 관한 연구가 진행 중"이라며현재 위급 상황에 한정된 해당 연령대 아동에 대한 백신 승인이 '빠르게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들이 나에게 구체적 날짜에 대해 어떤 약속도 하지 않았지만전문가들과 대화를 토대로 기대하기로는 학기 시작에 맞춰 8월 말이나 9월 초, 10월에는 최종 승인이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아직 백신 승인이 이뤄지지 않은 만큼 12세 미만 학생들은 가을 학기에는 학교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도 언급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