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美 국무부장관 접견, 북미대화 노력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처음 방한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35분간 진행된 접견에서 "셔먼 부장관은 요직을 두루 거친 베테랑 외교관"이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귀환'을 강조했는데국무부의 토니 블링컨 장관과 셔먼 부장관 진용을 보면 '외교관의 귀환'을 추가해야 할 것 같다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공조하기로 한 점을 상기하면서 북미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셔먼 부장관은 "북한이 미국의 대화 제의에 대해 빨리 호응하기를 기대한다"며 "대북정책과 관련해 한국과 긴밀히 조율하길 바란다"고 했다.

셔먼 부장관은 2526일 중국 방문 기간 중국 정부와 대북정책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셔먼 부장관은 문 대통령 접견에 이어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면담하며 남북·북미대화 재개와 한미동맹의 포괄적 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이에 앞서 셔먼 부장관은 외교부 청사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예방하고 한미정상회담 후속 조치한반도 문제역내·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셔먼 부장관은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등 지역의 평화안정번영의 핵심축인 한미동맹의 발전을 매우 중시하는 차원에서 방한했다며 앞으로도 한미동맹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양측은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견인하기 위해 각급에서 긴밀한 공조를 계속하기로 했다.

그는 오후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예방했다이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한미가 공동협력으로 대북관여 노력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고셔먼 부장관은 남북 간 대화·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거듭 표명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