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재개 가능성 크다"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발표하며 가상화폐 급락을 촉발했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21일 비트코인 결제를 재개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또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도지코인 등 3종류의 가상화폐를 개인적으로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도 함께 공개했다.

머스크는 이날 가상화폐 콘퍼런스 '더 워드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어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이 50% 이상이거나 그럴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해 실사를 하고 싶었다"며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은 증가하는 추세이며 그렇게 된다면 테슬라는 비트코인 수락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그러면서 비트코인 채굴을 위한 에너지 생산 과정이 "눈처럼 순수하지는 않겠지만세계에서 가장 더러운 석탄을 사용하는 것은 안 된다"며 수력지열핵발전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머스크는 올해 초 비트코인 지지자라고 공개 선언했으나 지난 5월 12일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허용 중단을 돌연 발표했다.

머스크는 이후 비트코인 채굴이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을 지적하며 도지코인을 대안 가상화폐로 띄워왔다하지만머스크는 이날 콘퍼런스에서 자신이 비트코인 장기 보유자이고 전기차업체 테슬라에 이어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에 투자했다는 점을 공개하면서 두 달 만에 다시 입장 번복을 시사했다이어 "스페이스X와 테슬라그리고 내가 비트코인을 보유 중이고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처분한 적이 없다"며 "나는 어떤 것도 판 적이 없고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을 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머스크는 이더리움에 개인적으로 투자했다는 점을 새로 공개하며 비트코인과 도지코인을 합쳐 세 종류의 가상화폐를 보유 중이라고 확인했다.

머스크의 비트코인 긍정론 이후 가상화폐 가격은 급반등했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 기준 오후 3시 기준 비트코인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7.12% 오른 31861.39달러에 거래됐다.

머스크가 보유 중이라고 밝힌 이더리움은 9.14% 상승한 1951.77달러를 기록했고 도지코인은 9.49% 오른 0.18달러에 거래됐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