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개막식 참가자 1만 명에서 950명으로 축소

코로나 19 확산과 일본의 방역망 붕괴로 도쿄올림픽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대회 유치의 주역임을 자부해 온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도 슬그머니 발을 빼는 분위기다.

아베 전 총리는 23일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보류하겠다는 뜻을 관계자에게 전달했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21일 보도했다애초에는 개회식에 갈 예정이었으나 도쿄에 코로나 19 긴급사태가 선언됐고 대부분 경기가 무관중으로 시행되는 점 등을 고려해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는 것이다.

아베 전 총리는 총리 재임 중이던 2013년 9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출석해 직접 프레젠테이션까지 한 끝에 대회를 유치했고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명예 최고 고문도 맡고 있다코로나 19 확산 사태 초기인 작년 3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합의해 대회를 1년 연기한 장본인인 아베 전 총리까지 사실상 대회를 외면하는 듯한 형국이다.

올림픽에 대한 거리 두기는 일찌감치 시작됐다앞서 도요타자동차파나소닉 등 이번 올림픽의 최고 등급 후원사(월드와이드 파트너)도 개막식 불참을 선언했다대회를 계기로 일본을 방문하는 각국 정상급 인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포함해 20명 미만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미국을 비롯해 주요국 정상은 대부분 불참한다.결국 개막식 참석자는 애초 계획보다 대폭 줄어들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21(현지시간현재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인원이 950명 정도로 예상된다고 밝혔다애초에는 관람객 외에 대회 관계자 등 약 1만 명을 개회식장에 입장시킨다는 계획이었다코로나 19 확산으로 무관중 경기를 하는 와중에 개회식에 다수를 입장시키는 것은 모순이라는 지적이 이어지면서 개회식 입장객이 축소하고 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