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베르사유 궁전처럼"…문화예술공간으로 재탄생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개방된 청와대 활용 방안에 대해 "본관과 영빈관 등 청와대 공간이 국민의 복합 예술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기획해달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21일) 용산 청사 집무실에서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의 기존 소장 작품뿐 아니라 국내의 좋은 작품을 많이 전시해 국민이 쉽게 감상할 수 있게 해달라"며 "문체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국민의 문화 생활 접근 기회를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체부와 산하 기관이 장애인 작가와 신진 작가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이들 작품을 우선 구매할 수 있게 해달라"며 "장애인 작가와 신진 작가, 청소년 아티스트 등의 전시·공연 공간을 많이 확보해달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코로나19로 소진된 영화발전기금을 대폭 확충해달라"며 "문화 소비 지출에 대한 소득 공제와 청소년, 취약계층에 대한 문화 상품 바우처를 확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오늘 업무보고에서 박 장관은 "600여 점의 문화 예술품, 역대 대통령의 삶과 권력, 5만여 그루의 나무가 있는 최고의 정원 등 청와대 컨텐츠와 건축물을 조합해 청와대가 시민들 품에서 살아 숨 쉬게 만들겠다"며 "청와대가 격조 있는 문화 예술 전시장으로 국민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아트 콤플렉스'를 구축하겠다"며 "베르사유 궁전처럼 건축 원형을 보존하며 전시하는 개념"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특히 "청와대의 600여 점 예술품 중 340점의 미술품은 올 가을 청와대 소장 미술품 특별전으로 기획 준비하고 있다"며 "오랜 세월 권력 세계의 은밀한 장소에서 소수의 사람만이 즐겼던 작품이 이제 국민 품속으로 들어간다"고 강조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