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기름값 인상에 '기름도둑' 속출…요금장치 해킹·주유량 조작

유가가 급격히 치솟으면서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을 때 해킹 등을 통해 요금을 조작하는 범죄가 늘고 있다고 미국 NBC방송이 18일 보도했다. 지난 3월 이후 미국에서 붙잡힌 '기름 도둑'은 최소 22명. 이들은 기름을 싸게 사기 위해 주유기를 관리하는 원격 장치를 조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주유기 장비들은 아직 표준화가 안 돼 있고, 특히 보안 수준이 높지 않은 소수 제조업체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데 도둑들이 이 사실을 악용하고 있다고 NBC는 지적했다.

미국 주유기 시장은 '웨인'사와 '길바코'사로 양분돼 있는데, 이중 웨인사 제품의 경우 원격 통제장치가 따로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 장치가 적절히 규제되지 않음은 물론 심지어 인터넷 판매 사이트에서도 쉽게 구매가 가능하다.

원격 통제장치에 접근하기 위한 입력값을 주유소 측이 초기 세팅 값 그대로 놔두는 경우도 적지 않아 특히 보안에 취약하다. 지난 3월에는 웨인사 주유기의 원격 통제장치를 해킹해 결제 없이 연료 주입이 가능한 '점검 모드'로 바꾼 뒤 가스를 가로챈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주유소 보안제품을 만드는 '가디언 페이먼트 솔루션'의 창업자 렌 덴턴은 지난 3월 이후 주유소 영업자나 관련 당국으로부터 도난 관련 불만을 여러 차례 들었다고 전했다.
길바코사 주유기의 경우 주유량을 표시하는 펄서를 조작하는 수법이 통용되고 있다. 펄서 속도를 늦춰 실제 주입량의 일부분만 표시하도록 해 실제 지급가격보다 더 많이 가져가는 것이다.

전국편의점·연료소매협회(NACS)의 제프 레너드 부회장은 편의점 주유소 주인 4명 중 1명꼴로 3월부터 연료 도난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 여기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