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도쿄올림픽 방일 않기로, 한일회담도 무산

문재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기간 일본을 방문하지 않기로 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첫 대면 정상회담은 추후로 미뤄지게 됐다.

박 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양국 간 역사 현안에 대한 진전과 미래지향적 협력 방향에 대해 의미 있는 협의를 나눴다"며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박 수석이 언급한 '그 밖의 제반 상황'에는 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노력에 대한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성적인 표현 파문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또 '정상회담 개최 및 실질적 성과 도출'이라는 한국 측의 조건에 대해 일본 측이 전폭 수용하지 않은 점도 문 대통령의 방일 및 한일 정상회담 무산의 배경으로 꼽힌다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양국 현안을 전반적으로 협의했고 궁극적인 목표는 관계 복원이었으나아직 더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봤다"며 "전반적으로 조금씩 진전은 있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한국 정부 대표단 대표 자격으로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박 수석은 "도쿄올림픽은 세계인의 평화 축제인 만큼 일본이 올림픽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하기를 희망한다"며 "우리 선수단도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이지만 그간 쌓아온 실력을 아낌없이 발휘해 선전하고 건강하게 귀국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