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美, 공중보건 비상사태 10월까지 재연장

오미크론 하위변위 등으로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19이 재확산하는 가운데 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기간을 또 연장했다. 보건복지부는 15일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오는 10월 13일까지 3개월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공중보건 비상사태 연장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전파력이 강한 코로나 하위변위에 대응하기 위한 수단과 권한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의 자체 집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미국의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3만511명으로 2주 전보다 16%가 증가했다.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13만 명을 넘은 것은 지난 2월 15일 이후 5개월 만이다.

앞서 미국 정부는 2020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뒤 계속 이를 연장하고 있다. 공중보건서비스법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장관은 심각한 질병 등으로 인한 비상 상황이 발생할 경우 90일간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해 대응에 필요한 자원을 동원할 수 있으며 필요에 따라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