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찬송가 법적 다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교회에서 찬송가를 부르는 것을 금지해야 하는지를 두고 법적 다툼이 벌어졌다.

캘리포니아주의 교회 3곳은 찬송가 부르기를 금지한 주 정부의 명령이 종교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현지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16일 CNN 등이 보도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달 초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다중이 모이는 교회에서 노래를 부르거나 큰소리로 구호를 외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발동했다.

찬송가를 부를 때 침방울을 통해 코로나19가 퍼질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대해 캘리포니아주 교회 3곳은 뉴섬 주지사를 공동으로 제소했다. 이들 교회는 "찬송가 금지는 종교와 언론의 자유를 보장한 헌법상의 권리를 침해한다"며 법원에 주 정부의 찬송가 금지 명령을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 교회는 또 뉴섬 주지사가 인종차별 철폐를 요구하는 집회와 시위는 제재하지 않으면서 교회만 역차별한다고 주장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