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재외공관 비자 업무 곧 재개

미 국무부가 그동안 중단했던 재외공관의 비자 업무를 곧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ABC 방송은 14일 국무부가 세계 각국의 미 대사관과 영사관이 비자 서비스를 곧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다만 국무부는 언제 비자 업무가 재개될지에 관한 세부 정보는 밝히지 않았다.

국무부 대변인은 "일상적인 비자 서비스 재개는 부처 인력을 현장으로 안전하게 복귀시키기 위한 국무부의 계획에 맞춰 근무지 단위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비자 서비스가 재개되더라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포고령에 따라 중국, 이란, 영국, 아일랜드, 브라질, 유럽 26개국을 직전 2주 동안 여행한 모든 외국인의 미국행은 여전히 금지된다고 ABC는 전했다.

미국은 코로나19가 대유행 단계로 접어든 지난 3월 20일 전 세계의 모든 미국 대사관과 영사관에서 일상적인 비자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사진: 주한 미대사관)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