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터키 성소피아 박물관의 모스크 전환 결정에 "깊은 슬픔"

프란치스코 교황은 12일 터키가 세계문화유산인 성소피아 박물관을 이슬람 사원으로 전환하기로 한 데 대해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AP 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바티칸에서 열린 일요 삼종 기도회에서 "성소피아를 떠올리며 깊은 슬픔에 잠긴다"고 말했다.

앞서 터키 최고행정법원은 지난 10일 성소피아(터키어명 Hagia Sophia·아야 소피아)의 지위를 박물관으로 정한 1934년 내각회의 결정을 취소했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판결 직후 성소피아를 모스크로 개조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537년 현재의 이스탄불인 콘스탄티노플에 건립된 성소피아 대성당은 916년간 정교회의 총본산이었지만, 1453년 오스만 제국에 콘스탄티노플이 함락되면서 오스만 제국의 황실 모스크로 개조됐다.

바티칸 소재 성베드로 성당이 완공되기 전까지는 거의 1000년간 세계에서 가장 큰 성당이었다.

세계 1차대전으로 오스만 제국이 멸망한 후 터키 공화국의 초대 대통령인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는 정교분리 원칙에 따라 1935년 성소피아를 박물관으로 전환시켰다. 터키의 보수파 이슬람교도들은 모스크로 다시 변경해줄 것을 끊임없이 요구해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