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WAUSA 실비아 패튼 회장 유임

온라인 총회 통해 실비아 패튼 회장 연임 의결

한미여성회 미주연합회(KAWAUSA)는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실비아 패튼 현 회장의 유임을 의결했다.

KAWAUSA는 지난달 화상회의를 통해 정기총회를 열고 2020년 7월부터 2022년 6월까지 2년 임기의 제9기 회장에 실비아 패튼 현 회장의 연임안을 통과시켰다.

코로나19 팬데믹 여파에 줌(ZOOM)으로 진행된 정기총회에는 노스캐롤라이나, 노스다코다, 라스베이가스, 메릴랜드, 미네소타, 미시건, 버지니아, 유타, 테네시, 텍사스, 플로리다, 하와이 등에서 19명이 참석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규옥 맨시(Kyu Ok Manthe)의 감사보고와 제시카 위오스콥스키(Jessica Wioskowski)의 재무보고가 있었으며 각 지회 활동상황이 보고됐다.

실비아 패튼 회장은 향후 사업계획으로  지회 확장과 활동이 중단된 한미여성회의 활성화  2021년으로 연기된 유타 컨퍼런스 준비  6.25 참전용사들에게 기념품 전달  햇살사회복지회 후원과 한국의 혼혈아동 후원, 홈리스쉘터 후원  한글을 배우고 싶어하는 입양인에게 자원봉사자를 연결하는 사업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하고, 7월말 이사회에서 심의·의결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김혜일 선거관리위원장은 지난 4월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의결한 실비아 패튼 회장의 연임 건을 인준했다.

KAWAUSA는 미 주류사회 각계 각층에서 봉사와 사회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는 국제 결혼 여성 단체들의 연합체로, 미주 내 15개 지회가 있으며, 주류 사회와의 가교 역활을 활성화하고, 미국 내 국제결혼 여성들의 권익신장을 목적으로 2004년에 결성되었다.

KAWAUSA는 다문화 가정의 네크워크 구축과 정보교류, 한인 여성의 인권 옹호와 커뮤니티 봉사활동 등 다양한 사업을 힘있게 추진하고 있다.

실비아 패튼 회장은 "지회 활성화 및 조직을 강화하고, 미주류 사회에서 한인의 위상을 높이는데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라고 연임 소감을 밝혔다.

다음은 제9기 운영위원회 명단이다.

  • 회장: Silvia Patton
  • 수석 부회장: Veronica Anderson  
  • 부회장: Mija Perkins
  • 동부 지회장: Sun Gustin
  • 서부 지회장: Acha Chamberas
  • 남부 지회장: Tokson Simpson
  • 북부 지회장: Kyu Ok Manthe
  • 재무: Jessica Woskowski, Shanna Prerce
  • 사무총장: Hyeson Reed
  • 이사장: Kim Hale
  • 부이사장: Myong Dusbabek

회원 가입 및 문의: www.kawausa.org 703-861-9111 | 회장 실비아 패튼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