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아프리카서 풍선 이용한 인터넷 서비스 개시

구글의 계열사인 인터넷·통신업체 룬(Loon)이 7일 아프리카 케냐에서 상공에 띄운 풍선을 이용한 인터넷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CNBC가 8일 보도했다.

룬은 최근 몇 달간 상업용 항공기의 운항 고도보다 더 높은 약 12마일(19㎞) 상공에 모두 35개의 풍선을 쏘아 올렸다.

이들 풍선은 일단 케냐 수도 나이로비를 포함해 이 나라 서부·중부의 3만천 스퀘어마일 면적에 달하는 지역에 4G(4세대 이동통신) LTE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폴리에틸렌 소재로 만들어진 풍선은 테니스장만 한 크기에 태양광 패널로 전력을 공급받고 소프트웨어로 제어된다. 100일 이상 상공에서 가동하다 땅으로 돌아오게 된다.

뉴욕타임스는 풍선 인터넷 기술이 처음으로 상용화된 것이라고 전했다.

룬은 이를 '하늘에 떠 있는 이동전화 기지국 네트워크'라 부르고 아프리카 등 지역에 인터넷을 제공하는 저렴한 방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