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안보 우호그룹' 안보리 첫 발언..."코로나19 공동 대응"

한국 정부가 주도한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이 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코로나19 공동대응을 촉구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우호국 그룹은 이날 '공동발언' 형식의 입장 표명을 통해 코로나19를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안보리의 전날 '휴전 결의안' 채택을 환영했다.

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의 지난 3월 23일 분쟁지역 휴전 촉구를 지지하는 한편, 다자주의와 연대에 기초한 공동대응의 중요성, 여성 및 아동 등 취약계층의 보호, 전염병 대응에 있어서 유엔의 중심적 역할 등을 강조했다.

주유엔 대한민국 대표부는 "우리 정부가 이번 안보리 공동발언 실시를 제안하고 문안 작성과 협의 과정을 주도했다"면서 "이번 우호국 그룹의 첫 유엔 회의 공동발언"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캐나다, 덴마크, 시에라리온, 카타르 등과 우호국 그룹 공동의장을 맡고 있으며, 우호국 그룹에는 독일, 프랑스, 중국, 일본 등 총 41개 회원국과 유럽연합(EU)이 참여하고 있다.

[사진: KTV 캡처]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