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마스크 쓰겠다"...전국 '착용 의무화'엔 부정적

코로나19 감염 위험 속에도 마스크 착용에 부정적이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쓰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최근 급증하면서 ‘대통령이 마스크를 써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태도를 바꾼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백악관에서 폭스 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겠느냐는 질문에 “그럴 것이다. 문제 없다. 대찬성이다”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람들과 10 피트(약 3m) 떨어질 수 없는 곳에 있을 때는 쓴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는 전국적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마스크 등 얼굴가리개 착용을 권고했을 때에도 “나는 쓸 거 같지 않다”고 말한 뒤 공개석상에서 마스크 쓰지 않았다.

지난 5월 포드 자동차 공장을 방문했을 때 한 귀퉁이에서 착용한 모습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된 적이 있을 뿐이다. 미국에서 마스크 착용은 일부 정치화하기도 해, ‘트럼프 반대자는 마스크를 쓰고, 지지자는 쓰지 않는다’는 인식마저 퍼져 있다.

최근 미국 내 코로나19 2차 확산 우려가 높아지면서 공화당 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써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여전히 코로나19가 사라질 거라고 믿느냐는 질문에 “물론이다. 언젠가는”이라며 “백신도 곧 나올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대선을 목전에 두고 지지율 반등에 부심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부렸던 고집을 얼마나 더 꺾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