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계난에 카드로 생활비 충당 소비자 늘어

고물가에다 고유가로 생계가 어려워지자 크레딧카드의 리볼빙으로 생활비를 충당하는 소비자가 대폭 증가했다. 신용평가 업체 에퀴팩스에 따르면, 올 2월까지 1150만장의 신규 크레딧카드가 발급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1.4%나 급증한 것이다. 또 연방준비은행 측은 크레딧카드와 라인오브크레딧을 통한 리볼빙 크레딧 채무가 전년 대비 20%나 증가한 1조1000억 달러에 이른다고 밝혔다.

리볼빙(일부결제금액 이월약정)은 크레딧카드 대금의 일부만 결제하고 나머지는 다음 달로 이월하는 결제 방식이다. 이렇게 크레딧카드를 사용하다 보면 카드 빚 전액을 갚지 않으니 상환해야 할 원금은 계속 불어난다.     

재정 전문가들은 “비싼 개솔린 가격에다 인플레이션에 따른 물가로 인해서 한 달 벌어 한 달(paycheck to paycheck) 살아가는 소비자가 급증함에 따라 추가 소득을 기대하기 어려운 소비자들은 크레딧카드를 생계비 충당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온라인 대부업체 ‘렌딩트리’의 최근 보고서를 보면, 응답자 10명 중 6명에 가까운 58%가 ‘페이체크 투 페이체크’로 살고 있다고 답했다. 문제는 기준금리가 대폭 상승하는 추세여서 갚아야 할 원금과 이자 등의 크레딧카드 빚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연방 정부는 최근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이번 달에도 빅 스텝(한 번에 0.50%포인트 금리 인상)이나 자이언트 스텝이 전망된다. 2022년 말 기준금리가 3.5% 중후반대까지 오를 수 있다는 예상도 있다. 만약 이런 추세로 기준금리가 상향되면 14.56%(올 1분기 기준)였던 크레딧카드 평균 연체 이자율(APR)이 올 연말에는 19%로 치솟을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재정 전문가들은 “크레딧카드 밸런스가 누적되는 동시에 APR까지 인상되면 갚아야 할 원금과 이자 부담이 대폭 커지면서 개인 파산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크레딧카드 사용을 자제하거나 밸런스를 상환이 가능한 수준으로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