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소장 "코로나 환자 하루 10만명 나와도 안놀랄것"

앤서니 파우치 소장이 "미국의 대응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고,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만 명까지 치솟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30일 미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분명 우리는 지금 완전한 통제를 하고 있지 못하다"며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모임을 갖고 일부 주는 경제활동을 지나치게 서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하루 4만여 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고 있지만 10만 명까지 올라가도 놀랍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우치 소장은 또 "정확한 예측을 할 수는 없지만 향후 사망자 수가 매우 충격적일 수 있다"며 "대규모 발병이 일어나면 대응을 잘 하고 있는 다른 지역까지 매우 취약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coronavirus us-200701

[자료: CNN]

CNN 방송은 1일 미국의 신규 확진자가 연일 4만 명을 넘어서며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19개 주가 경제재개 조치를 철회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어제(30일) 미국의 신규확진자가 48,000명 이상 발생해 하루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