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신종 코로나 확진자 6명으로 늘어…최초 2차 감염 보고

미국에서 '사람 대 사람'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차 감염 사례가 최초로 확인됐다고 30일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일리노이주 보건당국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에서 처음으로 2차 감염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로써 미국 내 확진자는 5명에서 6명으로 늘었다.

해당 환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여행하고 돌아온 시카고 거주 여성의 남편이다. 이 여성은 중국에 들렀다가 13일 귀국한 이후 감염 진단을 받았다. 남편은 최근 증상을 보여 즉시 병원에서 격리 조치 됐다. 이들 부부는 모두 60대이며 병원에 입원 중이다.

CDC와 일리노이주 보건 당국은 의료 기관 종사자를 포함해 접촉자들이 증세를 보이는지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례로 미국은 중국을 포함해 사람간 2차 감염자가 발생한 5번째 국가가 됐다고 CNBC는 전했다.

미국은 검역 대상 공항을 20곳으로 확대하는 등 ‘신종 코로나’의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