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독감으로 넉달새 8200명 사망…어린이 54명 포함
1500만명 감염, 14만명 합병증으로 입원

미국에서 독감이 확산되면서 현재까지 어린이 54명을 포함해 총 82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CNN이 30일 보도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019~2020년 독감 시즌에 미국 전역에서 1500만명이 감염되고 8200명 이상이 숨졌다고 밝혔다. 독감 합병증으로 입원한 환자도 14만명이 넘었다.

CDC는 독감이 11주 연속 증가했다며 이같은 현상은 몇 주 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이번 독감 시즌이 6만1000명이 사망하고 4500만명이 감염된 2017~2018년 독감 시즌만큼 치명적일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미국 국립알러지·전염병 연구소(NIAID: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는 10년 만에 최악의 독감 시즌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템플대학 루이스 카츠 의대의 마고 사보이 교수는 "우리는 감기가 얼마나 치명적인지 과소평가한다"며 "CDC는 매년 독감 시즌에 최소 1만2천여 명이 사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료진은 치명적인 독감 합병증을 피하려면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고 하나같이 권고한다.

네이선 초밀로 미네소타 의대 소아과 조교수는 독감 백신을 맞아야 하는 두 가지 중요한 이유로 "자신을 보호하고 (독감으로 남에게 폐를 안 끼치는) 좋은 공동체 구성원이 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