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기대수명 4년 만에 감소세 멈췄다…2018년 78.7세
암·약물 과다복용 사망률 감소 영향

미국인의 기대수명(life expectancy)이 4년 만에 하락세를 멈췄다. 약물과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줄어든 영향이다.

AP,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30일 2018년도 기준 미국인 기대수명이 78.6세에서 78.7세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최고를 기록했던 2014년의 78.9세 보다는 낮은 수치이다.

CDC는 암과 약물과다로 인한 사망률이 낮아진데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사망률은 28년 만에 처음으로 줄었다. 전년 대비 4% 정도 감소한 6만7400명이 사망했다. 암 사망률은 전년 대비 2% 넘게 떨어졌는데 특히 흡연자 감소와 치료 개선으로 폐암 사망률이 낮아졌다.

이 외에 1차 원인, 심장병, 의도치 않은 부상(과다복용 포함), 만성 하부 호흡기 질환, 뇌졸증, 알츠하이머 등으로 인한 사망률도 감소했다.

반면 자살과 독감,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는 증가했다. 자살 사망률은 1941년 이후 최고치인 10만 명당 14명을 기록했다. 이 비율은 1932년 대공황 때 최고치를 기록한 뒤 2000년까지 대체로 감소세를 보였고, 최근 몇 년 간 다시 증가하고 있다.

미국인의 기대수명은 2020년 76.75세에서 2014년 78.91세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다, 지난 2015년부터 자살 증가 등의 영향으로 3년 연속 감소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