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내가 일부러 바이러스 퍼뜨려...정신 나간 소리!"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자신이 코로나19를 유포했다는 음모론에 “정신 나간 음모론”이라고 일축했다.

게이츠는 27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정말 믿겠느냐”고 되물으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 대유행이 시작된 뒤 인터넷 공간에서는 ‘빌 게이츠가 사람들을 통제하고 이익을 얻기 위해 코로나를 퍼트렸다’, ‘백신을 통해 추적 장치를 심으려한다’는 등의 음모론이 떠돌았다.

게이츠는 개도국의 백신 확보 시점에 대해서는 "코로나19 백신 구매 경쟁으로 인해 개발도상국들이 선진국보다 6개월 이상 늦게 백신을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게이츠는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가 올 상반기 확보할 것으로 예상되는 백신의 양이 많지 않다면서 “빈곤국과 선진국이 같은 비율로 백신을 확보하는 데에는 6~8개월 더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