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중국 우한에 이르면 30일 전세기 투입…국민 철수 지원
교민 600여명 대상

한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을 철수시키기 위해 이르면 30일 전세기를 투입한다.

우한 주재 한국총영사관은 27일 홈페이지에 "이날 오후 11시55분까지 이메일을 통해 전세기 탑승 신청 접수를 받는다"고 알렸다.

총영사관은 "37.5도 이상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증상자는 중국 정부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조치되며, 한국인의 가족이라도 중국 국적자는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전세기 탑승을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세기를 타고 입국한 이들은 잠복기를 감안해 귀국 당일부터 2주 동안은 국가가 지정한 시설에서 머물러야 한다.

우한은 지난 23일부터 항공기와 기차가 운영 중단되고 도로도 폐쇄된 상태로, 우한시에 발이 묶인 한국 국민들은 생필품 부족으로 일상생활에도 어려움을 겪어 왔다.

우한시에 체류 중인 한국 국민은 유학생, 자영업자, 여행객, 출장자 등을 합쳐 600여 명으로 총영사관의 사전 수요조사에서 전세기 탑승 의사를 밝힌 한국 국민은 500명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프랑스, 일본 등 각국은 우한이 지난 23일부터 봉쇄되자 자국민들을 본국으로 데려오기 위해 전세기를 띄우는 등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오는 28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우한 교민들에 대한 전세기 투입 및 관리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