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MVP 원두재(종합)
120분 연장 혈투에서 정태욱 헤딩 결승골'

한국 축구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첫 우승을 달성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8분 정태욱(대구)의 헤딩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U-23-우승-정태욱

결승 진출로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권을 확보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김학범호는 2014 1월 시작해 4회째를 맞는 이 대회에서 한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 올리는 겹경사를 맞았다.

특히 김학범호는 AFC U-20 챔피언십 역대 대회 처음으로 전승(6우승의 쾌거까지 일궈냈다.

김학범호는 조별리그 3경기(중국 1-0승·이란 2-1승·우즈베키스탄 2-1)를 시작으로 요르단과 8강전(2-1), 호주와 4강전(2-0)에 이어 사우디와 결승전(1-0)까지 내리 6연승의 '퍼펙트 우승'을 기록했다.

2014년 대회가 시작된 이래 한 번의 준우승(2016년)과 두 번의 4위(2014년·2018년)를 기록했던 한국은 4번째 도전 만에 마침내 정상을 밟았다.

2년 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에 금메달을 선사했던 김 감독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다시 한 번 지도력을 입증했다.

대회 최우수선수상(MVP)은 중원을 든든히 지킨 원두재(울산)에게 돌아갔다. 원두재는 이란과의 조별리그 2차전부터 이날 결승까지 5경기 연속 풀타임을 뛰었다. 포지션 특성상 스포트라이트를 받기는 어렵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제역할을 해내며 우승에 힘을 보탰다. 전 경기 선발 출전한 송범근(전북)은 베스트 골키퍼상을 수상했다.

[코리안 포스트]

[사진=대한축구협회]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