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쇼의 전설 래리 킹, 코로나19로 별세

‘토크쇼의 황제' 래리 킹이 오늘(23일) 아침 별세했다고 USA투데이가 속보로 전했다. 향년 87세.

앞서 지난 3일 킹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로스엔젤레스 세다르 시나이 메디컬센터에서 일주일 넘게 입원 치료 중인 사실이 알려진 뒤 20일 만이다.

킹은 1985년부터 25년간 CNN에서 ‘래리 킹 라이브'를 진행하며 대통령 후보와 연예인, 운동 선수와 일반인 등을 인터뷰했다. 2010년 종영하기까지 6000회 이상의 쇼에서 제럴드 포드 이래 모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각계 명사 5만여명을 인터뷰했다. 최근 몇 년은 훌루와 러시아 국영방송 RT에서 ‘래리 킹 나우’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그가 공동 설립한 오라 미디어는 성명에서 “오늘 아침 8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우리의 공동 설립자, 사회자, 친구 래리 킹의 죽음을 깊은 슬픔과 함께 알린다”며 “63년 동안 라디오, 텔레비전,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 전반에 걸쳐 이뤄진 래리의 수많은 인터뷰와 상, 세계적인 박수 갈채는 방송인으로서의 그의 독특하고 지속적인 재능을 보여주는 증거로 남았다”고 했다.

킹은 최근 몇 년간 폐암과 협심증 등으로 수차례 수술을 받았다. 1987년 심장 수술을 받았고 2017년에는 폐암에 걸려 수술대에 올랐다. 2019년에는 뇌졸중으로 몇 주간 의식을 찾지 못한 적도 있다.

킹은 7명의 아내와 8번 결혼해 다섯 명의 자녀를 뒀었으나, 지난해 아들 앤디 킹(65)과 딸 차이아 킹(52)을 각각 심장 마비와 폐암으로 먼저 잃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