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축구 ‘올림픽 9회 연속 출전’ 쾌거
김대원·이동경 연속골로 호주에 2-0 승리
선취골 김대원 [연합뉴스]

26일 오전(미 동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와 우승 놓고 격돌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에서 후반 11분 김대원(대구), 31분 이동경(울산)의 연속골로 호주를 2-0으로 제압했다.

이번 대회는 올해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한다. 아시아에 배정된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은 총 4장이다. 일본이 개최국 자격으로 한 장을 챙긴 가운데 이번 대회 3위까지 도쿄로 가는 티켓을 얻는다.

호주를 꺾고 이번 대회 5전 전승으로 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었다. 1948년 런던 대회, 1964년 도쿄 대회를 포함하면 통산 11번째 올림픽 무대에 오르게 됐다.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최우선 과제를 해결한 김학범호는 26일(일) 오전 7시 30분(미 동부시간)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사우디는 준결승에서 2018년 대회 우승팀인 우즈베키스탄을 1-0으로 꺾고 24년 만의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올림픽 남자축구에는 단 16개국만 참가할 수 있다. 월드컵 본선에 32개국이 출전하는 것을 고려하면, 올림픽 본선 무대에 오르는 것이 월드컵 본선 진출보다 어려운 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학범호의 올림픽 본선 진출이 더욱 빛나는 이유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