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경호 책임자는 한국계 데이비드 조

조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의 경호 책임자가 한국계인 것으로 밝혀졌다.

20일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대통령의 경호 책임자는 비밀경호국(SS·Secret Service) 소속의 데이비드 조(David Cho)이며 한국계라고 전했다.

데이비드 조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대통령 경호팀의 '넘버 2'까지 오른 인물이라고 WP는 덧붙였다. 그는 또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이던 2008~2016년에도 경호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다만 대통령과 가까운 거리에서 경호를 해야 하는 그의 직무상 개인 신상에 관해서 구체적으로 알려진 내용은 없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당시 모든 세부 경호 사항을 꼼꼼히 점검하고 계획을 세운 공로로 2019년 국토안보부로부터 우수 공직자에게 수여하는 금메달을 받았다.

David Cho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