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LPGA 개막전서 연장 끝에 아쉬운 준우승
20승 다음으로 미뤄...우승은 로페스

‘골프 여제’ 박인비(3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20시즌 개막전에서 연장 승부까지 벌였지만, 아깝게 우승에 실패했다.

박인비는 19일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645야드)에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달러)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를 각각 2개씩 묶어 이븐파 71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하타오카 나사(일본), 가비 로페스(멕시코)와 동률을 이뤘다.

연장전은 18번홀(파3)에서 진행됐다. 세 선수는 1·2차 연장에서 나란히 파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어진 3차 연장에서 박인비의 첫 번째 샷이 물에 빠지고 말았다. 반면 나머지 두 선수는 파를 기록해 박인비가 먼저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하타오카와 로페스는 이후 5차 연장까지 계속 파로 승부를 내지 못한 상황에서 해가 지는 바람에 20일 오전 8시부터 '1박 2일'에 걸친 연장전으로 우승자를 가렸다. 연장 6번째 홀에서도 파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이들은 7차 연장전으로 향했다. 하타오카가 18번 홀(파3)에서 티 샷을 더 가깝게 붙였지만, 로페스가 6m 버디에 먼저 성공했다. 하타오카가 버디 퍼트를 놓치면서 로페스의 우승이 확정됐다.

이로써 로페스는 2018년 10월 블루 베이 LPGA 우승 이후 1년 3개월 만에 LPGA 통산 2승째를 기록했다. 우승 상금은 18만달러(약 2억원)다.

박인비는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19승을 달성한 이후 준우승만 5번 기록하며 20승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