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LPGA 시즌 개막전 3라운드 2타 차 단독 선두
투어 통산 20승 도전…김세영은 2타 차 단독 2위

박인비(32)가 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 3라운드에서 2타 차 단독 선두에 나섰다.

박인비는 18일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천645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달러)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3언더파 200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2위 김세영(27)을 2타 차로 앞선 가운데 최종 라운드를 맞게 됐다.

이로써 박인비는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이후 1년 10개월 만에 우승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LPGA 통산 20승을 달성하게 된다. 박세리(43·은퇴) 이후 한국 선수 두 번째다.

1, 2라운드 내내 보기가 없었던 박인비는 이날도 17번 홀(파5)까지 보기 없이 깔끔한 플레이를 이어갔다. 하지만 마지막 18번 홀(파3)에서 이번 대회 첫 보기가 나오면서 2위와 타수가 2타 차로 좁혀졌다. 1라운드 25개, 2라운드 27개였던 퍼트 수가 이날 30개로 많아진 점도 다소 아쉬웠다.

14번에서 17번 홀까지 4연속 버디를 몰아친 김세영이 2타 차로 박인비를 쫓고 있고 하타오카 나사(일본)가 10언더파 203타로 선두에 3타 뒤진 단독 3위다.

김세영은 지난해 11월 시즌 최종전으로 열린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데 이어 올해 첫 대회에서도 우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