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강화

연방 정부가 아시안 증오범죄 예방을 위해 부서별 정책 목표와 구체적인 실행안을 담은 첫 전략문서를 공개했다. 

‘아시아계 미국인,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섬 주민들을 위한 백악관 이니셔티브(WHIAANHPI)’의 공동 대표인 하비에 베세라 연방 보건복지부 장관과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아시아계 시민들을 위한 형평성과 정의, 기회 증진을 위한 정책을 부서별로 강화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에 보고된 이 문서에 따르면 산하 32개 부처는 아시아계 증오범죄 및 차별 대응을 강화하고  아시아계 관련 통계를 보완하며 아시아계 언어 서비스 확대 및 지역사회 접촉 확대와 역량 강화 등을 중심으로 한 정책을 확대 시행한다.     

문서는 특히 연방수사국(FBI)의 증오범죄 통계를 토대로 2020년에만 전년도 대비 아시안 대상 증오범죄가 73% 늘었다고 밝히고 관련 대응책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예로 연방 법무부는 아시안 대상 증오범죄를 예방하고 대응하기 위해 한국어를 포함해서 24개 언어로 증오범죄 신고 요령을 담은 웹페이지를 구축하고 있다.  국세청(IRS)도 홈페이지에서 한국어를 비롯해 20개 언어로 정보를 안내하고 있으며, 식품의약국(FDA)도 코로나19와 관련한 메시지를 다국어로 제공하고 있다.     

연방 교육부는 2021년 5월 각급 학교에 아시안 대상 증오범죄 실태 조사를 지시하고 이를 예방하기 위한 학교 차원의 노력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부의 경우 아시아계 커뮤니티가 연방 정부 지원금을 신청하고 받을 기회를 확대한다.   

백악관 이니셔티브는 이외에도 연방 정부 차원에서 아시아계를 위한 정책을 제대로 마련할 수 있도록 AA&NHPI와 관련한 통계를 보완하는 조치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연방 센서스국은 올여름 공개하는 2020년도 인구조사 통계 자료에 AA&NHPI 그룹에 대한 세분된 정보를 포함해 발표할 예정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