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시총 1조달러' 돌파…애플·아마존·MS 이어 네번째
창업 22년만에 '꿈의 시총' 달성

세계 최대 검색엔진인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Alphabet)이 ‘꿈의 시총’으로 불리는 1조 달러를 달성했다.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네번째다.

CNN에 따르면 16일 뉴욕증시에서 알파벳은 12.50달러(0.87%) 오른 1,451.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시가총액 1조10억 달러를 기록했다.

스탠퍼드대 동문인 래리 페이지(47)와 세르게이 브린(47)이 지난 1998년 집 차고에서 구글을 설립한 지 22년 만이다. 두 창업자는 지난해 12월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에게 경영권을 넘기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이같은 리더십 변화와 맞물린 신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 상승의 요인으로 꼽힌다고 CNN은 전했다. 최근 구글은 검색 엔진, 인터넷 포털 비즈니스를 넘어 인공지능(AI) 업체로 전환을 가속화 하고 있다.

앞서 애플은 2018년 8월 역사상 처음으로 시총 1조 달러를 돌파했고, 지금은 1조3천800억 달러를 기록하면서 대장주(주식 시장에서 종목군별로 가격의 상승과 거래를 주도하는 주식) 자리를 지키고 있다.

같은 해 9월에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시총 1조 달러를 넘어섰다. 이후로 주가 조정을 거치면서 시총이 9천300억 달러로 줄어든 상태다. 그 사이 MS가 지난해 4월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렸고, 현재는 1조2천680억 달러로 애플을 맹추격하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