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추가 관세 부과 '철회'

미국과 중국이 15일 1단계 무역합의에 최종 서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중국 측 고위급 무역협상 대표인 류허(劉鶴) 부총리와 1단계 무역 합의에 서명했다.

지난해 12월 13일 미중이 공식 합의를 발표한 이후 약 한 달 만이며, 2018년 7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첫 관세 폭탄으로 무역전쟁의 포문을 연 지 약 18개월 만이다.

중국은 농산물을 포함한 미국산 제품을 향후 2년간 2천억 달러 규모로 구매하고, 미국은 당초 계획했던 중국산 제품 1천6백억 달러에 대한 관세를 철회하는 동시에 기존 관세 중 일부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낮추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고 양국 모두에 혜택을 가져올 합의를 생산했다"며 중국과 전에는 한 번도 취해본 적이 없는 공정하고 상호적인 무역의 미래를 향해 중요한 발걸음을 내디뎠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중국과의 2단계 무역협상을 곧바로 시작할 것"이라며, "2단계 협상이 마무리되면 미중 무역전쟁 과정에서 부과한 대중 관세를 즉시 제거하겠다"고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류허 부총리를 통해 "미중합의는 세계를 위해서 좋다"면서 "이번 합의는 미중이 대화를 통해 견해차를 해소하고 해법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한편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합의를 앞두고 CNBC 방송에 출연해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을 경우 중국에 대한 관세를 다시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