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안 상원 간다...하원, 15일 송부 표결
"15일 탄핵안 상원 송부·탄핵위원 지명 표결 예정"

미 하원이 승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추안이 이르면 오늘(15일) 상원으로 송부될 것으로 보인다. 하원이 지난달 18일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가결한 후 거의 한 달 만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14일 그가 소속된 민주당의 의원들과 만나 탄핵안 상원 송부와 하원 측 탄핵소추위원 지명을 위한 표결을 이튿날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뉴욕타임즈는 오늘(15일) 아침 탄핵안 상원 송부를 위한 하원 표결이 오늘 오후 12시 30분(동부시간)에서 1시 30분 사이에 이루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탄핵심판 일정과 관련해 “다음주 화요일(21일) 심판에 들어갈 것 같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탄핵소추안이 상원으로 넘어오면 상원의원 전원이 ‘배심원’ 역할을 한다. 하원 소추 위원들은 ‘검사’ 역할을 맡는다.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 역할은 백악관 법률고문 등이 맡을 것으로 보인다. ‘재판장’은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이 맡는다.

펠로시 의장은 탄핵심판의 공정성을 보장할 절차가 필요하다며 탄핵안 상원 송부를 미뤄 왔다. 공화당은 가능한 속전속결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무죄 판결을 내리겠다는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미국의 군사원조를 대가로 미 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