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전설' 임택근 11일 별세
한국 1세대 아나운서

방송계의 전설 아나운서 임택근 씨가 11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임씨는 지난해 10월 심장 문제로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11월에는 뇌경색 진단을 받는 등 최근까지 투병새활을 해왔다.임택근은 라디오조차 귀했던 방송 격동기에 연예인 부럽지 않은 인기를 누린 1세대 아나운서다. 

고인은 서울 종로 출생으로 연희대학교 1학년생이던 1951년 중앙방송국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그는 당대 인기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유명세를 탔고 이후 올림픽 중계 방송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후 1964년 MBC로 이직한 뒤 1969년 아침 프로그램인 '임택근 모닝쇼'를 진행했다. 국내에서 TV 프로그램 명칭에 MC 이름이 들어간 첫 사례였다.

그는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1971년에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으나 낙선했고, MBC로 복귀해 사장 직무대행까지 지냈다. 퇴사 후에는 개인 사업을 시도했으며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와 대한고용보험 상무를 지냈다.

임택근은 다소 복잡한 가족사로도 종종 언급됐다. 그의 아들인 가수 임재범은 2011년 KBS 2TV 토크쇼 '승승장구'에서 아버지 임택근과 이복동생인 탤런트 손지창에 관한 이야기를 처음 공개하기도 했다. 임재범은 두 번째 부인, 손지창은 세 번째 부인과의 사이에서 얻은 혼외자식이다. 세 부자는 연이 끊어진 채 살다가 가족사가 공개된 후 잠시 교류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고인의 빈소는 강남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이며, 발인은 14일 오전 8시, 장지는 용인천주교회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